그 사이 리바운드 레기온 단원들은 신 나게 날뛰었다. zvjs2 2019.06.04
첨부화일 : 없음
그 사이 리바운드 레기온 단원들은 신 나게 날뛰었다. 나르안은 말할 것도 없고, 하프 오크 오스툼은 거대한 도(刀)를 풍차처럼 휘둘렀다. 웬만한 공격은 특유의 방어력으로 버티고, 저돌적으로 셰이드 나이트를 도륙하는 오스툼을 보면, 누가 몬스터이고 누가 대리자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였다. 카티스의 움직임은 꽃밭의 꽃 사이를 유유히 지나가는 산들바람 같았다. 그녀는 이제는 한 몸처럼 사용하는 취선보와 눈에 보이지 않는 속도로 목줄을 끊어버리는 그녀의 공격에 셰이드 나이트들은 언제 죽는지 알지도 못한 채 포스(Force)의 칼날에 쓰러졌다. 〈 상태(Status) 〉 1. 이름: 카티스 (4년) 2. 진명: 취선녀(醉仙女) 3. 소속: Rebound 4. 신체(身體) [근력 51] [순발력 91] [체력 53] [사고력 78] [행운 37] [근력 58] [순발력 104] [체력 66] [사고력 79] [행운 52(+12)] 5. 신력(神力) [포스(Force) 66] [포스(Force) 75] 6. 재능(才能) 〈기민(機敏)〉 〈순발력특화〉 〈일격(一擊)〉 〈허보(虛步)〉 7. 친밀도: 신뢰 그러나 이들의 활약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성벽 위에서 지켜보던 이들이 놀란 것은 사제 네 명과 드루이드의 움직임이었다. “사, 사제라며….” “몽크가 아니라?” “아니야. 저 여자…분들, 엄청난 치유 능력을 보유하신 사제분이 맞아.” 여기저기서 매영령과 아페르를 비롯한 사제들에게 치료를 받은 이들의 증언이 이어지자, 네 사제가 몽크나 성기사라는 오해는 순식간에 풀렸다. 매영령이 카티스처럼 바람처럼 표홀하게 움직였다면, 아페르는 오스툼처럼 박력 있게 움직였다. 그러나 두 여자의 공통점은 전사 계열 못지않게 셰이드 나이트를 녹여버리고 있는 점이었다. 거기에 청은 그냥 편하게 돌아다니면서 바닥에 나무를 박아 넣기만 했는데, 일정 지역의 셰이드 나이트가 몸을 못 움직이거나, 그대로 녹아서 연기처럼 흩어지곤 했다. “허…. 리바운드 레기온은 괴물들만 있는 건가….” “그러게….” 누군가 흘린 말에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이는 대리자들. 성벽 위의 대리자들은 이제 같은 대리자를 바라보는 시선이 아니었다. 마치 대가(大家)를 만난 초보처럼 동경어린 눈빛으로 단원들을 바라봤다. 리바운드 레기온이 괴물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여기 모인 981명도 어찌되었던 김한이 제시한 조건을 통과한 이들이다. 이들도 저 아래로 내려가 다치는 것에 신경 쓰지 않고, 몸을 사라지 않는다면, 리바운드 레기온 단원이 하는 것의 반은 따라갈 수 있을 거다. 그런데 저 아래 22명이 그러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경험이 부족해서? 아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전투 스타일에서 차이가 발생한다. 동료를 믿고 상처 한두 개 쯤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적의 목을 따는 행동. 그것이 쉬울 리가 없다. 더킹카지노 퍼스트카지노 오바마카지노 예스카지노 카지노사이트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전글 : 그 사이 리바운드 레기온 단원들은 신 나게 날뛰었다.
다음글 : 혹시라도 저들 중에 몇은 그런 사고방식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