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의 십대제자 여시아문 2018.11.18
첨부화일 : 없음
부처님의 십대제자

부처님께서 보리수 아래서 성도하신 이후 사라쌍수 아래서의
입멸에 이르기까지 그 제 자는 수 없이 많았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특히 열 명의 고명한 제자가 있었으니 이를
석가십대제자, 석가십성, 혹은 십대제자라고 한다.
이들 십대제자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들어 교단을 다스리고
각지를 다니며 부처님의 가르침을 펴는 등
불교 교단의 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다.

1.사리불(Sariputra)

智慧第一. 舍利弗多, 舍利子라고 하며 영 취로자(鷲鷺子), 身子 등으로 번역한다.
바라문 족 출신으로 육사외도의 한 사람인 산자야를 섬기어 7일만에 그의 敎旨를 통달할 만큼 뛰어났다.
그래서 사리불은 산자야의 신뢰를 받았으며 목건련과 함께 산자야의 제자 250 인을 통솔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苦를 끊지 못하고 궁극적인 깨달음을 성취하 지는 못했다.
그러던 중 그의 스승이 죽자 불제자 阿設示를 만나 諸法無我의 이치를 깨닫 고 목건련과 함께 제자들을 데리고 佛門에 들어왔다.

{증일아함경} 권3 제자품에는

"지혜 가 무궁하여 모든 의혹을 푸는 데에는
바로 사리불 비구가 제일이다."라고 되어 있다.

부처님이 입멸하기 전 목건련이 먼저 세상을 떠나자
사리불도 부처님께 인사를 올리고 자기 고향인 나알라다 촌으로 가서 바로 입멸하였다고 한다.


2. 마하목건련(Mahamaudgalyayana)

神通第一. 마가다국 왕사성 밖의 콜리타촌 사람으로 바라문족 출신이다. 사리불과 함께 산자야의 제자였다가 죽림원에서 부처님을 뵙고 부처님의 제자가 되었다.
부처님의 십대 제자 가운데 신통력이 가장 뛰어났던 목건련은 부처님보다 먼저 입멸하였다.

어느날 목건련 존자가 천안통으로 지옥을 보니 그곳에서 자신의 어머니가 고통받고 있 는 모습을 발견했다.

효심이 지극했던 목건련 존자는 바로 부처님께 어떻게 하면 어머니 를 구제할 수 있는지 그 방법을 물어서 어머니를 천도했다고 한다.

同 제자품에는 "神足 이 輕擧하여 十方에 飛到함은 대목건련 비구가 제일이다."라고 되어 있다.
사리불과 대목건련은 10대제자 중에서도 가장 上道의 제자였지만 부처님보다 먼저 입 멸하였기 때문에 부처님 입멸 후의 교단사는 자연 그 다음 서열의 가섭에게 돌아갔다.

3. 마하가섭(Mahakasyapa)

頭陀第一. 대가섭 또는 그냥 가섭, 迦葉波라고도 하며 大飮光, 大龜라고 번역한다. 少欲 知足하여 항상 頭陀行을 하였다. 가섭은 부인과 함께 출가하였다고 한다.

마하가섭은 多子神處에서 부처님의 교화를 받고 8일 후 바른 지혜를 내어서 자기의 僧 迦梨를 벗어 부처님께 드리고 부처님께서 주신 糞掃衣를 받아 입고 곧 아라한과를 증득 했다.
동 제자품에는 "十二頭陀 難得의 行은 대가섭이 제일이다."라고 되어 있다. 부처님의 心印을 전해 받은 마하가섭은 부처님이 입멸하시자 오백명의 아라한을 데리 고 칠엽굴에서 부처님의 말씀을 편찬하는 제 1결집을 했다. 이때 가섭은 모든 대중들을 통솔하는 上首가 되어 결집을 지휘했다.

특히 가섭은 선종에서 크게 존경받고 있는데 그것은 가섭이 세 곳에서 부처님으로부터 마음을 전해 받았다는 '三處傳心'에서 연유한다. 그래서 가섭은 禪宗 법맥의 제 1조로 추 앙받고 있다.

4. 아나율(Aniruddha)

天眼第一. 阿尼樓陀라고 하며 無滅, 如意등으로 번역한다. 부처님의 從弟로써 아난, 난 타와 더불어 출가하였다.
사위국을 지나는 길에 어느 과부의 집에 머문 적이 있었는데 과 부는 그를 보고 淫意를 일으킴에 부처님께서 그의 非法을 훈계하였으니 이것이 婦人同宿戒 가 정해진 동기라고 한다.

후에 부처님 앞에 앉아 졸다가 부처님에게 꾸중을 들은 일이 있었다. 아나율은 그후 밤낮으로 자지 않고 수도 정진하다가 그만 눈이 멀었다. 그러나 그는 육신의 눈은 잃었지만 참 지혜의 눈인 天眼通을 얻었다고 한다.

5. 수보리(Subhuti)

解空第一. 須淨提, 須扶提라고도 하며 善, 善實 등으로 번역한다. 사위국 바라문족 출신 이다.
수보리 존자는 지혜가 총명하여 그 누구도 따를 자가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처음 에는 성품이 악하여 모든 것에 성을 잘 냈다고 한다.

수보리는 부모 친족이 자신을 싫어하 자 집을 떠나 산속으로 들어갔고 여기서 선인을 만나 부처님께 인도되어 불법에 귀의했다.
동 제자품에는 " 항상 空定을 즐기고 空의 이치를 분별하는 것은
수보리 비구가 제일 이다."라고 되어 있다.
그래서 공사상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반야부 경전에는 항상 수보 리가 등장한다.

6. 부루나(Purnamaitrayani)

說法第一. 부루나미다라니자(富樓那彌多羅尼子)의 약칭이며 滿願子, 滿慈子 등으로 번역한다.
바라문족 출신으로 생년월일이 부처님과 같다고 한다.

동 제자품에는 "능히 법을 廣說하여 의리를 분별하는 것은
만원자 비구가 제일이다."라고 되어 있다.

그는 수로나국의 사람들이 포악하다는 말을 듣고
부처님의 허락을 얻어 그곳에 가서 오 백명의 우바새 들에게
설법해서 그들을 교화 했다고 한다.

가장 난폭한 수로나국 사람들 마저도 교화할 만큼
부루나 존자의 언변과 설법은 감동적이고 훌륭했다고 한다.
부루나 존자의 설법을 듣고 불법에 귀의한 수로나국 사람들은
오백개의 사원을 세웠다고 한다.

7. 마하가전연(Mahakatyana)

論議第一. 迦 延子라고도 한다. 서인도 아반티국의 왕족계급 출신으로 국왕의 명을 받 아 부처님을 영접하러 갔다가 불법을 듣고 출가하였다.
그는 불법에 귀의한 뒤 뛰어난 언 변과 말솜씨로 논리 정연하게 상대방의 주장을 꺾음으로써 논의제일이라고 칭송받았다.

부처님 당시는 수많은 종교 사상이 군웅할거 하던 시대였으므로 포교를 하기 위해서는 논리 정연한 설법을 통해서 상대방의 생각이 틀렸음을 일깨워 주어야만 했다.
그래서 경 전 곳곳에는 부처님과 그 제자들이 다른 종교인들과 토론하는 모습이 자주 등장하고 있 다. 가전연 존자는 바로 이들 외도와의 교리 논쟁에서 지는 법이 없었으며 뛰어난 말솜씨 로 널리 불법을 폈다고 전한다.

8. 우파리(Upali)

持戒第一. 優婆離, 優婆梨라고도 하는데 近取 또는 近執이라 번역한다. 수타라족 출신으 로 부처님이 출가하시기 전에는 싯달타 태자의 이발사였다.
아난, 난타 등 석가족 출신의 남자들이 출가했을 때 그들의 머리를 깎아 주었으나 천민이라는 이유로 함께 출가하지 못했다. 그러나 부처님께서는 그의 출가를 허락하시고 세속에 있을 때에는 지위의 고하와 종성의 차별이 있지만 일단 불문에 들어오면 차별 없이 평등하다고 말씀하셨다고 한다.

부처님의 십대제자들은 대부분이 바라문족이거나 왕족계급이었는데 우파리 존자만 유 일하게 노예계급 출신이다. 그러나 우파리 존자는 바로 부처님의 교단이 계급과 종성에 평등함을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되고 있다. 철저한 계급사회에서 노예계급 출신이 종교지도 자가 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그러나 부처님은 교단에서 계급 평등을 실현하셨다. 우파리 존자가 바로 그 증거인 것이다.

우파리 존자는 계율을 가장 잘 지키는 존자로도 유명하다. 그래서 불멸후 제 1회 결집 때에 우파리 존자가 律을 외워 냄으로써 律藏을 결집하게 됐다.

9. 라후라(Rahula)

密行第一. 라훌라 존자는 부처님의 친아들이다.
그는 15세 때 부처님이 카필라국으로 설법하러 가셨을 때 어머니와 함께 출가했다. 라후라 존자는 사리불을 화상으로 목건련을 아사리로 삼아 출가함으로써 최초의 사미가 되었다.
동 제자품에는 "禁戒를 깨뜨리지 않 고 誦讀을 나태하게 하지 않음은 라후라 비구가 제일이다."라고 되어 있다.

10. 아난다(Ananda)
多聞第一. 阿難이라고도 하며 歡喜, 無染 등으로 번역한다.
부처님의 종제이기도 한 아 난 존자는 늘 부처님 곁에서 부처님을 모시고 있었다. 때문에 그 누구보다도 부처님의 설 법을 가장 많이 들었다. 이런 이유로 해서 아난 존자는 제 1회 결집 때 부처님으로부터 들은 말씀을 외워 냄으로써 경전을 결집할 수 있었다.

그래서 모든 경전에는 "내가 어느 때 어느 곳에서 부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다는 뜻으로 "如是我聞"이란 문 구가 붙게 된 것이다.

이밖에 아난 존자는 부처님의 이모 마하파자파티가 출가할 수 있도록 부처님께 간청하 여 허락을 얻어냈다. 이것은 여성의 출가를 가능토록 한 일이었다.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전글 : 불교의 4대 성지(聖地)
다음글 :